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여행
여행
부산서 일본 가는 승객 90% 줄었다
부산~대마도 여객선 18일부터 운행 중단
이경헌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8/21 [17:4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우리 국민들의 일본 보이콧 현상이 오래가지 못할 것이라는 발언으로 도리어 일본이 역풍에 시달리고 있다.


21일 부산해양수산청에 따르면, 지난 달 1일 이후 이달 18일까지 부산을 기점 혹은 종점으로 하는 한·일 항로 국제여객선 수는 총 10만1,380여 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50.1%나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또 부산항만공사에 따르면 대마도를 주로 운항하는 일부 선사의 승객 감소율은 최고 90%에 달했다. 이에 해당 항로를 운항 중인 여객선들이 지난 18일부터 모든 운항을 중단했다.


특히 기존 예약 승객들의 취소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신규 예약자가 전무해 이같은 추세는 상당기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디컬쳐 이경헌 기자

   

ⓒ 디컬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