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미리보기]누구나 알지만, 잘 알지 못하는 김정남 암살사건

다큐멘터리 영화 <암살자들>

이경헌 기자 | 입력 : 2021/07/28 [22:15]


2017년 2월 13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북한 김정은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이 암살된 사건은 세상을 놀라게 했다.

 

곳곳에 CCTV가 설치돼 있고, 수많은 사람이 있는 공항에서 너무나 대담하게, 그것도 故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아들이 살해당했다는 사실에 충격을 금치 못했다.

 

평소 테러 위협에 시달려 온 고인은 VX 독가스 해독제를 늘 가지고 다닐 정도로 철저히 대비해 왔으나, 공개된 장소에서 두 명의 여성에게 VX 독가스 테러를 당해 죽었다.

 

더욱이 가해자로 지목된 베트남 여성 도안과 인도네시아 여성 시티는 자신들은 몰래카메라(funny video)를 촬영하는 줄 알았다며 발뺌했다.

 

사람을 죽여놓고 그냥 장난이었다고 말하는 모습에 많은 이들이 의심의 눈초리를 보냈다.

 

결국 두 사람은 말레이시아 법정에 서게 됐다. 북한과 관계가 돈독한 말레이시아 정부는 이 사건의 배후로 북한이 지목되는 걸 막기 위해서 강하게 두 여성을 가해자로 지목했다.

 

도안과 시티가 유죄로 인정될 경우, 말레이시아 법에 따라 둘은 교수형(絞首刑)에 처해질 것이 분명했다.

 

이에 두 사람은 각각 변호사를 선임해 무죄를 주장해야만 했다.

 

처음 이 사건을 접한 미국에서 활동하는 다큐멘터리 감독 라이언 화이트는 말레이시아에서 활동하는 탐사보도 기자로부터 두 여성이 몰래카메라인 줄 알았다고 말했다는 걸 전해 듣고 진실이 뭔지 궁금해 당장 말레이시아로 날아갔다.

 

처음엔 두 여성을 가해자로 여겼던 그는 수천 시간에 이르는 CCTV 영상과 두 여성이 북한측 공작원과 나눈 휴대전화 메시지 등을 분석하면서 어쩌면 진짜 두 사람은 그냥 단순한 몰래카메라인 줄 알고 벌인 일일지도 모르겠다고 생각이 바뀌게 됐다.

 

그래서 그는 2년에 걸친 두 여성에 대한 재판을 계속 영상에 담았다. 이제는 두 여성이 무죄라고 생각하고 그렇게 방향을 잡았는데 행여 둘 다 교수형에 처해지면 그땐 이 영화를 개봉이나 할 수 있을까 걱정도 했다고 한다.

그런데 특이한 일이 일어났다. 재판 도중 갑자기 말레이시아 검찰이 구체적 이유를 밝히지 않은 채 인도네시아인 시티에 대한 기소를 취소했다.

 

그녀는 자유의 몸이 돼 자기 나라로 돌아갔다. 도안의 변호사는 둘 다 같은 이유로 기소됐는데, 둘 다 똑같이 적용돼야 하는 게 아니냐고 기자들 앞에서 항변했다.

 

당시 시티는 인도네시아 정부의 물밑 작업으로 자국으로 돌아갈 수 있었다는 말이 나왔다.

 

하지만, 공산주의국가인 베트남은 북한과의 관계를 고려해 차마 북한이 배후에 있다고 할 수 없어 자국민인 도안을 위해 적극적인 행동을 취하지 않는 게 아니냐는 분석이 지배적이었다.

 

이대로 가다가는 도안은 타국에서 생을 마감할 것이 뻔했다.

 

그래서였을까? 주말레이시아 베트남 대사를 비롯해 베트남 정부 관료들이 도안의 재판에 참석했고, 도안에게 살인죄가 아닌 상해죄가 적용돼 그녀 역시 한 달 후 자기 나라로 돌아가게 됐다.

 

시티는 집으로 돌아간 후에야 기사를 통해 자신들이 무슨 일을 저질렀는지 알게 됐고, 그제야 고인에게 사죄의 마음을 전했다.

 

도안 역시 이 사건이 일어나기 전에는 세상이 온통 ‘핑크빛’인 줄 알았을 정도로 세상을 아름답게 바라봤지만, 이번 일로 그렇지 않음을 배우게 됐다고 고백한다.

 

영화 <암살자들>은 실제 CCTV 영상과 애니메이션 등을 적절히 활용해 사건에 대해 입체적으로 다가간다.

 

한 가지 아쉬운 점은 결론적으로 피해자는 있으나, 가해자는 없는 영구미제사건으로 남게 됐다는 점이다.

 

이에 대해 감독은 영화에서 과연 이게 정의라고 할 수 있을지는 모르겠다고 말한다.

 

라이언 화이트 감독은 28일, 국내언론과 화상 기자간담회를 통해 직접적으로 북한으로부터 신변의 위협은 없었지만 영화를 찍는 내내 늘 두려움 속에 살아 스트레스가 극에 달했다며 후속작으로 북한과 관련한 작품은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또 누군가가 김정남의 아들 김한솔이 어떻게 지내는지 취재해서 다큐멘터리 영화로 만들어 주면 좋을 것 같다고 말하기도 했다.

 

누구나 알지만, 그 끝에 대해서는 잘 모르던 ‘김정남 암살사건’을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암살자들>은 다음 달 12일 개봉한다.

 

/디컬쳐 이경헌 기자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포토)주얼리보다 빛나는 정려원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