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미리보기]‘오징어 게임’ 만큼 몰입하게 돼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더 에이트 쇼>

박선영 기자 | 입력 : 2024/05/16 [17:55]


넷플릭스의 새 오리지널 시리즈 <더 에이트 쇼>가 오는 17일 공개된다.

 

<더 에이트 쇼>는 8명의 인물이 8층으로 나뉜 비밀스런 공간에 갇혀 ‘시간이 쌓이면 돈을 버는’ 달콤하지만 위험한 쇼에 참가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영화 <관상>, <더 킹> 한재림 감독의 신작으로 배진수 작가의 네이버 웹툰 <머니게임>, <파이게임>이 원작으로, 인물들의 원초적 욕망을 그려낸 원작을 한재림 감독만의 스타일로 새롭게 각색했다.

 

매화 한 명을 집중 조명해 쇼에 합류하게 된 이유 등을 풀어낸다.

 

첫 화는 류준열이 쇼에 합류하게 된 경위와 3층에 입주하는 과정이 자세히 나오며, 2화에서는 8층에 입주한 천우희를 중심으로 이야기가 전개된다.

 

에피소드마다 각 층에 입주한 사람의 사연을 들려주며 전체적인 쇼도 계속 이어나가는 형식이다.

 

시간이 흐르면 자연히 상금이 쌓이는 구조로 진행되는 쇼는 분(分)마다 상금이 쌓이는 것을 보며 단순히 상금을 얻는다고 생각에서 어떻게든 더 많은 시간을 버텨야 한다는 생각으로 바뀐다.

 

때문에 인간의 욕망을 부추기며, 더 적극적으로 더 자극적으로 쇼를 진행한다. 류준열이 입주한 3층만 보더라도 1분에 3만원을 받는 구조이다.

 

처음 주어진 시간은 24시간이지만 어떤 이유에서인지 시간이 늘어나기도 한다.

 

쇼를 이어 나갈수록 더 많은 상금을 받을 수 있기에 무슨 수를 써서라도 시간을 늘리려고 노력한다.

이 과정에서 인간세계의 축소판을 경험할 수 있다.

 

작은 사회이지만 문제 해결을 위해 토론, 투표 등의 다양한 활동이 생긴다.

 

시간이 지날수록 늘어나는 돈이 층마다 다른 것은 인간 사회의 계급과 마찬가지의 구조를 지닌다.

 

누구는 1분에 1만원을 누구는 1분에 34만을 벌면서 돈에 따른 권력이 생기고, 그 권력에 빌붙는 사람들이 생긴다.

 

시간을 많이 늘리기 위해 노력을 하지만, 시간을 많이 늘린 사람과 그렇지 않은 사람으로 나뉘며 사회에 이익을 주는 정도에 따라 스스로 벌칙을 만들기도 한다.

 

결국 시간을 늘리는 것은 돈을 많이 버는 것과 마찬가지로 능력을 나타내며 능력이 부족한 사람은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주는 사람으로 인식하게 된다.

 

이런 과정에서 사람마다 가진 가장 밑바닥에 깔려 있는 내면을 마주할 수 있다.

 

한재림 감독은 “<더 에이트 쇼>에는 영웅이 뭔가를 해결하는 구조보다는 사람의 이면을 볼 수 있다는 재미가 있다. 선악 구조라기보다는 인간이 모였을 때, 자연스럽게 세력이 형성되고, 강자와 약자가 생기는 등, 여러 이해관계 안에서 드러나는 인간 군상들의 이야기다. 조그만 사회가 만들어지면 그 안에서 생기는 구조들을 그리려고 했다”고 전했다.

 

상금을 걸로 게임을 진행한다는 것에서는 <오징어 게임>과 비슷하지만, 한정된 사람(8인)이 같은 공간 안에서 스스로 룰을 만드는 내용에서는 차별성을 가지고 있다.

 

안타까운 점은 작품보다는 배우 류준열이’ 환승연애’ 아니냐로 논란이 있었던 한소희와의 열애와 결별로 주목받았다는 점이다.

 

또한, 지난 2020년 11월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일으킨 후 자숙의 시간을 보낸 배성우의 복귀작이라는 점으로 관심을 끌기에는 아까운 작품이다.

 

첫 편부터 마지막 편까지 하루에 다 보라고 해도 볼 수 있을 정도로 긴장감에 눈을 떼지 못한다.

 

거기에 각자의 개성과 찰떡인 캐스팅으로 재미를 더한다. 류준열, 천우희, 박정민, 박해준, 이열음, 이주영, 문정희, 배성우 등의 배우들이 자신만의 캐릭터를 완성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더 에이트 쇼>는 17일 공개되며, 총 8개의 에피소드로 구성돼 있다.

 

/디컬쳐 박선영 기자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포토)주얼리보다 빛나는 정려원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