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홍일 방통위원장 결국 사퇴

이경헌 기자 | 입력 : 2024/07/02 [10:44]

▲ 김홍일 방송통신위원장 / 출처=방송통신위원회 홈페이지

오늘(2일) 김홍일 방송통신위원장에 대한 탄핵안이 국회에서 상정을 앞둔 가운데, 김 위원장이 자진 사퇴 의사를 밝혔다.

 

탄핵안이 국회에서 통과되는 즉시 직무가 정지돼, 사실상 업무가 마비될 것을 우려한 까닭으로 보인다.

 

지난해 12월 김 위원장 임명 직전 이동관 위원장도 탄핵을 피하기 위해 자진 사퇴한 바 있다.

 

대통령 역시 김 위원장의 뜻을 존중한다며 사의(辭意)를 받아들여, 김 위원장은 오늘 열린 국무회의에 불참한 채 퇴임식에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방송통신위원회는 합의제 기구이지만, 현재 위원장(검사 출신)과 부위원장(판사 출신)을 제외한 위원이 단 1명도 임명되지 않아, 밀실행정을 이어가고 있다.

 

/디컬쳐 이경헌 기자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포토)수비 “전 사람이 아니에요”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