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엔터테인먼트
방송/연예
강지환, 여성 스태프 성폭행 혐의
이경헌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7/10 [11:4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사진출처=영화 <차형사> 스틸컷 


강지환이 자신의 스태프 2명에게 성추행과 성폭행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조사 중이다.

 

현재 TV조선 특별기획드라마 <조선생존기>에서 전직 국가대표 양궁 선수이자 롯데택배 기사로 출연 중인 그는, 자신의 집에서 여성 스태프 2명을 성추행, 성폭행 하려한 혐의로 경찰의 조사를 받고 있다.

 

초 이들 여성이 소속사 직원으로 알려졌으나, 강지환의 소속가인 화이브라더스는 이 두 여성은 자사 직원이 아닌 강지환의 헤어와 메이크업을 담당하는 외주 직원이라고 밝혔다.

 

강지환과 함께 있던 A씨는 잠에서 깨어나서 보니 B씨가 강지환에게 성폭행을 당하고 있어 자신이 소리를 지르니 그제서야 강지환이 행위를 중단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자신의 옷이 헝클어진 것으로 볼 때 자신도 강지환에게 피해를 입지 않았나 싶어 해바라기센터를 통해 성폭행 여부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강지환은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디컬쳐 이경헌 기자

   

ⓒ 디컬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