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엔터테인먼트
방송/연예
장자연, 어머니 제사도 못 지내고 술접대
이경헌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01/09 [16:5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사진출처=영화 <펜트하우스 코끼리> 


최근 재수사 검토에 들어 간 '장자연 사건'에 대해 JTBC는 지난 8일 이 사건에 대한 불기소 처분한 수사기록을 입수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故 장자연은 2008년 10월 어머니 기일에 조차 술접대를 강요 받았으며 미용실에 들려 머리 손질한 것을 매니저에 회사에 비용으로 청구했다고 밝혔다.

 

결국 장자연이 개인적인 이유로 술접대를 한 것이 아니라는 뜻이다.

 

하지만 검찰은 장씨가 문건에 남긴 '술접대 강요'라는 문구가 무엇을 의미하는지 명확하지 않다는 이유로 불기소 처분을 한 것으로 밝혀졌다.

 

또, 장씨처럼 술자리에 불려간 신인배우 윤모씨의 진술도 인정하지 않았다.

 


/디컬쳐 이경헌 기자 

   
ⓒ 디컬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이하늬, 침대에 엎드려서…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