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엔터테인먼트
외화
[미리보기]무얼할지 모르겠는 이야말로 무한한 가능성 있어
영화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또 하나의 이야기>
기사입력: 2018/10/31 [21:39] ⓒ 디컬쳐
이경헌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내에서 120만 부(전자책 포함) 이상 팔린 동명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영화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이 개봉한지 어언 2년.

 

이번에는 원작에 없는 이야기를 덧붙여 일본이 아닌 중국에서 번외편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또 하나의 이야기>를 만들었다.

 

중국을 대표하는 세계적 액션스타 성룡이 이번에는 아이들의 고민 편지에 손수 하나하나 답장을 해주는 온화환 노인으로 분해 색다른 모습을 선보인다.

 

이 영화는 무엇을 해야할지 ‘지도'(map)가 없어 아무 것도 모르는 이야말로 무한한 가능성을 지녔다고 말한다.

 

드라마 <시그널>처럼 과거와 미래가 소통하는 이야기 구조에 익숙하지 않은 이는 영화의 시작과 끝부분만 보면 오히려 영화의 내용이 선명해져 더 재미있게 볼 수 있다.

 

자신들이 지냈던 고아원의 선배가 해당 고아원을 없애려는 줄 알고 해코지 했던 이들이 우연히 25년째 방치된 ‘무명 잡화점’에 들려 여러 사연에 답을 하는 과정에서 자신들이 오해했음을 알게된다는 내용이다.

 

최근 할리우드 영화에까지 손을 뻗치고 있는 중국 자본이 일본 소설을 원작으로 만든 번외편 영화의 성적표가 궁금해진다.

 

영화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또 하나의 이야기>는 11월 8일 개봉한다.

 

/디컬쳐 이경헌 기자

   
ⓒ 디컬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